日 요격태세 갖주고 예의주시...中 도발에 경고장 / YTN
작성자 : aqua0829 / 작성일 : 17-04-25 11:35:13 / 조회 : 3,606
일본과 중국도 오늘 북한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일본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요격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고, 북한에 경고장을 날린 중국도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보연 특파원!

일본은 한반도 위기론을 줄곧 강조해 왔는데요.

그만큼 상황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겠군요.

[기자]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입니다.

총리 관저에는 위기관리센터가 있고, 그 안에 북한 정세에 관한 대책실이 설치돼 있는데요.

이곳을 중심으로, 시시각각 들어오는 북한 관련 정보를 모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비해 요격 미사일을 탑재한 해상 자위대 이지스함을 동해에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공자위대 패트리엇 부대도 요격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거리상으로 북한과 가까운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도 이른 아침 출근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북한 미사일이 일본 부근 해역으로 발사될 경우 지역 주민들에게 이를 신속히 알리고 대피를 유도하는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어제 아베 총리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로 통화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분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했다고 전했습니다.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날씨나 골프 얘기도 꺼내고 농담도 섞어 가며 통화했는데, 어제는 시종 북한 도발과 관련한 우려와 모든 선택지는 테이블 위에 있다는 말을 재차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앵커]
중국도 상당히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지요?

[기자]
중국이 어제 공개적으로 북한에 경고를 보낸 만큼 오늘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상당히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북한에 현실적으로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는 나라가 중국이지만, 실제로 북한이 이런 중국의 메시지를 어느 정도 수용할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만약 북한이 오늘 특별한 도발을 하지 않는다면 중국의 영향력을 재확인하게 됩니다.

하지만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감행한다면, 중국의 영향력이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판단이 가능해집니다.

중국으로서도 오늘이 특별한 시험대로서의 의미가 있는 날인 셈입니다.

앞서도 보도됐지만, 시진핑 주석은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을 포함한 유관 각국과 함께 한반도 평화...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704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댓글 불러오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