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폼페이오, 북핵 6~8개월 내 60~70% 반출 제시…北 거절” / KBS뉴스(News)
작성일 : 18-08-09 11:30:10 / 조회 : 581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은 현재 교착 국면이고 미국은 북한에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한 매체가 미국은 북한에 6~8개월 내에 핵탄두 6~70%를 해외로 반출할 것을 제안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비핵화 과정 개시를 위한 공식 시간표를 북한에 제시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절했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Vox)가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제시한 시간표는 6개월에서 8개월 이내에 북한 핵탄두의 60%에서 70%를 미국이나 제3국으로 반출하는 것이었다고 복스는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두 달 동안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 이 시간표를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김 부위원장이 매번 거절했다고 복스는 전했습니다. 미국이 그 대가로 제재 완화와 테러 지원국 해제 이외에 무엇을 제시했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복스는 덧붙였습니다.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앞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1년 내 비핵화'는 김정은 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에서 한 약속이었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인터뷰에서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복스는 북한이 핵무기 숫자를 아직 정확히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이 때문에 북한이 시간표에 동의하더라도 반출 핵이 60%~70%가 맞는지 검증은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복스는 현재 협상 단계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주 목표는 북한이 핵무기 숫자를 공식적으로 공개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댓글 불러오는중